수십년 동안 전통적인 워치메이킹에 충실했던 맥시밀리언 뷔서(Maximilian Büsser)는 2005 년, 사슬을 끊고 반란을 시작했습니다. MB&F - Maximilian Büsser & Friends라는 반란입니다. MB&F는 독립 워치메이커들이 모여 혁명적인 워치메이킹 마스터피스를 만들겠다는 간단한 아이디어를 기반으로 성립된 예술적 컨셉트 실험실입니다. 우수한 재능으로 이루어진 팀을 후원하고, 열정과 창의력의 조화를 응원하고, 모두에게 핵심적인 역할을 부여함으로써 형성되는 시너지 효과는 각 부분의 총합보다 훨씬 더 큰 결과를 선사합니다. 전통을 존중하지만 제약받지는 않는 MB&F의 실험실에서 고품질 워치메이킹의 전통이 움직이는 예술 조각품으로 재탄생합니다. MB&F는 무엇보다도 인간적인 모험 이야기입니다. 경이로운 워치메이킹 머신을 창조하겠다는 단 하나의 목표를 향해 나아가는 모험입니다.

웹사이트 방문

아래의 매장에서 구매 가능